010-7754-8435 goood0001@gmail.com

맛 평가사의 생각 노트

맛, 감각, 인식, 표현

맛으로 연결하는 감정

맛으로 연결하는 감정

영재학습에 필요한 감정의 역할 영재학습의 핵심은 감정을 풍부하게 활용하는 것인데 이것은 감정의 생산이 활발할 때 인식의 순도가 좋아지기 때문 이다. 맛을 느끼는 횟수가 늘어나면서 그 반응의 역할로 감정이 만들어진다. 맛으로 인한 감동은 몸과 마음을 움직이 게 한다. 이러한 감동이 쌓이면서 몸을 움직이는 에너지를 활성 시킨다. 맛있다. 거나, 맛없다는 표현은 맛이 경험되고 | 감정이 생산된 이후의 표현이다. 맛의 | 경험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몸의 신 | 경계를 작용하게 하고...

read more
고치기 어려운 식습관

고치기 어려운 식습관

이미지 출처 = pixabay.com 음식을 먹는 방법은 어릴 때 한 번 배워서 평생을 같은 방법으로 단순 반복하게 된다. 이렇게 굳어진 습성은 자기만의 질서를 만들고, 그 질서는 마음속에 자리잡아 성격을 형성하게 된다. 순간에 만들어진 성격은 자꾸 변하지만 식습관에서 표현되는 행동들은 자연 반사적이며 본성적인 움직임들이다.식사할 때의 모습으로 그 사람의 성품을 확인하는 옛 어른들의 지혜는 지금까지도 계속 이어져 오고 있다.  생활에서 만들어진 성격은 가감 없이 식습관으로...

read more

일반 미식가와 맛 평가사의 맛 표현을 비교해봤습니다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미식가가 먹은 음식의 가격은 315달러나 한다고 합니다. 음~~ 하는 신음 소리와 신기하게 맛있다... 첨 느껴보는 맛의 조화 등등... 비싼 미슐랭 3스타 음식을 맛보면서 모호한 표현으로 10분간의 동영상을 일관하고 있는 미식가. (개인적으로) 신기하게도 동영상을 보면서 동영상 속의 여성이 마치 갓 말을 뗀 아이처럼 맛을 표현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김밥 한알 먹고 두 페이지로 표현하는 맛 평가사와 비교하면 표현에 관한 한 너무 어리게 느껴집니다....

read more
맛은 인류 진화의 열쇠

맛은 인류 진화의 열쇠

인류사 최고의 키워드 중 하나는 단연코 ‘맛’이 아닐까 싶다. 도올 김용옥도 "맛은 문명의 핵심"이라 간파한 바 있다 인류 학자는 인류 진화의 과정을 연구할 때 주방 도구와 주방 구조에 대해 탐구한다. 요리를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서 주방이 달라진다. 맛을 어떻게 만들어내는가에 따라서 요리 방법이 달라진다. 주방의 발전은 요리 방법의 개선이었고, 요리는 맛을 위한 정진이었다. ​ 우리는 이러한 맛과 하루 세번 접한다. 한입 한입 씹을 때마다 맛이 작용하고, 이때마다 마음은...

read more
철학과 종교의 핵심은 경험이다

철학과 종교의 핵심은 경험이다

철학과 종교의 핵심은 경험이다. 세계적으로도 청소년 학습에서 경험을 중시하고 있다. 경험을 이야기하기 위해 관념(이해)을 사용한다. 그러나 이해와 경험은 별개의 영역이다. 맛을 경험하는 것은 이해하는 것과 다르다. 맛을 인식하게 되면 생각이 올라오는데 이것은 맛을 표현하는 기본 재료이며 맛의 결실이라 할 수 있다. 맛은 느끼는 것은 경험에서 시작된다. 맛을 경험하는 것은 삶에서 경험하는 모든 것의 기본이다. 먹을 때는 본능이 작동하기 때문에 그렇게 말할 수 있다....

read more
공부를 잘하기 위한 식사방법

공부를 잘하기 위한 식사방법

본 글은 2018년 12월 21일자 학생신문에 게재된 내용임을 알립니다. 음식은 몸을 행복하게 해주는 충실한 전도사이다. 밥을 대충 대충 먹는 사람들을 몸은 매우 싫어한다. 몸이 말은 못하지만, 좋고 싫고의 감동을 표식으로 만들어낸다. 몸에 싫어하는 일이 만들어지면 몸의 구석구석에 무언가로 표현한다. 가렵기도 하고, 뾰두라지를 만들기도 하고, 상처를 오래가도록 하고, 공부한 기억을 방해하기도 하고, 공부할 때 다른 생각을 일으켜서 집중력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청소년기에 온전한...

read more
‘오감’을 깨우고 맛을 느껴 보자

‘오감’을 깨우고 맛을 느껴 보자

냄새가 주는 맛 오감을 활용한 맛의 영역은 어느 하나의 만족이 아니다. 순간 순간 변하는 오감의 만족감을 한꺼번에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 그리고 그 작은 변화들을 알아차리는 것 또한 쉽지 않다. 맛이라 함은 보통의 생각으로 대표적인 미각을 이야기할 뿐이지 다른 감각의 기능들은 중요하게 인 식하지 않는다. 후각에서 반응이 일어나지 않는 음식은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 과연 어떤 맛일까 하는 의문은 냄새가 주는 본능으로 판별하는데 익숙해져서이다. 음식의 냄새를 일정시간 이상 맡게...

read more
맛있게 먹고 두 배로 행복하기

맛있게 먹고 두 배로 행복하기

식사하면서 누가 옆에 있어도 전혀 관심이 없을 정도로 음식과 나와 일대 일의 관계 속에서 정신없이 먹을 수 있는 즐김은 맛과 내가 하나가 된다. 이것은 집중 아닌 집중이 자연적으로 맛에 끌려 일어난다. 맛은 얼마나 단순하게 접근하느냐에 따라서 온몸에 전달되는 느낌의 감지가 많아진다. 누구나 간단한 노력으로 맛의 증폭을 즐길 수 있다. 음악 감상한 후, 목욕한 후, 등산한 후 등 무언가 한 가지를 깊이 체험하고 나면 몸은 더 이상의 것을 요구하지 않고 생각을 멈추는 경우가...

read more
식객들이 숨겨놓은 세가지 맛의 비밀

식객들이 숨겨놓은 세가지 맛의 비밀

맛에 대하여 정리한 책들은 찾아보기 힘들다 각각의 체험들이 틀리고 그 느낌의 정도를 표현하기 어려워서이다 맛은 힘이 없는 능력자이다 배고플 때 찾거나, 스트레스 받을 때 찾거나, 생활이 무의미할 때 제일 먼저 맛있는 것을 찾게 된다. 힘들 때 제일 먼저 필요한 영역이면서도 정작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헌데 맛을 느끼고 나면 획 뒤돌아버려 맛을 단숨에 잊어버린다. 맛있게 먹을수록 기억이 안 나는 것이다. 충분히 맛을 경험하게 되면 기억조차를 흡수해 버려 아무것도 남기지...

read more